[HRD 칼럼]주 52시간 근무 시대, 직무자원(Job resource)의 중요성

2019-08-20


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삼성, 현대차, SK, LG 등의 대기업은 ‘PC 오프제’나 ‘사무실 소등’ 등의 수단을 동원했으며,

동시에 회의시간 단축, 보고 간편화 등을 통한 업무 효율화를 위한 일 하는 방식 개선을 위해 노력했습니다.

이런 노력 때문일까요? 고용노동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전체 사업체 노동자의 1인당 월평균 노동시간이 2.4시간 감소했습니다.

 

최근 인크루트가 직장인과 인사담당자 273명을 대상으로 주 52시간 근무제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했습니다.

직장인의 과반수가 주 52시간 근무제에 만족하는 것으로 나타난 반면, 인사담당자의 93%가 주 52시간 근무제로 인한 어려움을 겪고 있다고

응답했습니다. 특히 인사담당자들은 ‘업무량 조절(33%)’을 가장 큰 애로사항으로 꼽았는데, 이는 기업이 한정된 자원 내에서 새로운 인력을

충원하는 데 한계가 있고, 업무 효율화를 통해 불필요한 일을 줄여도 여전히 많은 ‘일’이 남아있기 때문입니다.

 

칼럼 바로가기 ▶ https://blog.naver.com/inkium007/221621494186






블로그